사람이 살면서 먹는 이유


사람은 왜 먹어야 사는 걸까? 먹는게 귀찮다. 처음 이 생각을 한 게 초등학교 다닐 때였던 것 같다.  미래에는 알약 하나만 먹을 거라고 새소년이나 어깨 동무에서 봤다. 그런 날이 빨리 오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다른 사람들도 그렇겠지만 살면서 가끔씩 왜 사람은 먹어야 하는지 생각하곤 한다.   다 아는 얘기지만 문득 생각나 정리해보았다.

(사진 출처)

 

1. 살기 위해 배고픈 고통을 피하기 위해서 먹는다

어릴 때에는 배에서 꼬르륵 소리가 자주 났다. 배가 고프면 나는 소리다.

고통이란 개념을 안 후에는 배가 고픈 것은 고통이라고 생각했다.  허기지는 것도 몸에 난 상처 처럼 아프니깐 말이다.  표현이 “아프다”가 아니라 “고프다” 일 뿐이다.

인지과학을 공부할 때 보니 부위 이름은 잊어 버렸지만 생명을 담당하는 뇌의 부위에서 배고프면 신호를 보낸다고한다. 먹으라고 신호를 보내는 거다.   요즘은 스트레스 때문에 잘 못된 신호를 보내 먹게 된다고도 한다.

사람은 살려면 먹어야한다. 사람은 육체가 있는 동물이니깐 말이다.

바빠서 식사때를 놓칠 수도 있지만 경제적으로 음식을 구할 수 없는 경우도 있다. 사회는 최소한 먹고 살 수는 있게 해줘야 한다.

 

최근에는 실연이나 마음 아픔도 고통이라는 연구결과가 있다.  실연을 했거나 실직이나 실패를 해서 마음이 아플 때 진통제를 먹으면 나아진다고 한다.  멘탈 고통도 육체를 위해 만들어진 진통제가 효과가 있는 셈이다. 진통제가 뭐하는지는 정확히 모르지만 아마도 뇌의 지각 부분을 막는 것 같으니 멘탈도 같은 효과가 있는 것 같다.

문득 배가 고플 때에도 진통제를 먹으면 배가 안고파질까 하는 의문이든다. 한번 실험해보고 싶지만 배고플때에는 뭘 먹어도 맛있으니 진통제 보다는 먹고 싶어서 실험 진행이 안될 것 같다. 😆

 

 

2. 건강하기 위해

먹고 살만 하거나 아픈 사람은 건강하기 위해서나 건강을 유지하기 위해 먹는다. 이 경우에는 먹는 것 자체가 아니라 음식의 질에 신경쓴다.

장인 어른이 암 투병 할 때 가족들은 식사에 가장 신경을 썼다.

칼로리가 아니라 영양성분을 살피고 몸에 좋은 음식을 찾는다.

음식의 칼로리는 다이어트할 때 가장 신경쓰는 것이다.  그런데 원래 칼로리는 미국 공황때 사람들이 실직하게되니 최소한 이 정도는 먹어야 한다면서 만든 측정 기준이라고 한다. 참 아이러니하다.

 

 

3. 먹는게 즐거워서

맛있는 음식을 먹으면 즐겁다.  쾌락 중의 하나이다.  로마 귀족들이 그랬다고 한다. 먹은 후 손가락을 넣어서 토했다고. 또 맛있는 것을 먹기 위해서 말이다. 영화 <헝거게임> 에서도 그런 장면이 나오기도 했다.

살기 위해서 먹어야 하지만, 살아 있어서 맛있는 것을 먹을 수 있다.  사는 이유에 먹는 줄거움을 추가해야한다.

 







0 글이 마음에 드시면 하트를 눌러주세요~ 블로거에게 힘이 됩니다 (SNS/로그인/광고 관련 없습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글







연락처맵: 지도위의 고객관리
4.6
연락처를 지도에서 한눈에, 위치기반의 연락처관리, 내 근처의 연락처보기












Add a Comment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이 포스팅은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 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