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입냄새 방향제, 아로마 말풍선패치, 소울패치


내 입냄새를 내가 맡는다

코로나 19에 하루 종일 마스크를 쓰다 보면 내 입냄새를 내가 맡게 되는 경우가 있다. 후각은 빨리 피로해지기 때문에 같은 냄새를 오래맡으면 잘 구별하지 못하고 냄새도 느끼지 못한다. 그런데도 가끔 마스크를 쓰고 숨을 쉴때 내 입냄새가 느껴질 때가 있다.

며칠전에 친척집에서 말풍선 패치라는 것을 얻었다.

 

그냥 마스크에 붙이는 스티커인줄 알고 안쓰다가 포장지를 찬찬히 읽어보니 방향제 같은거였다.  마스크에 붙이고 숨을 쉬니 상쾌한 냄새가 났다.

아! 이런게 필요했었다!

 

 

 

마스크를 써도 다른 사람에게 내 입냄새가 나는 것은 아닐까?

내가 내 입냄새를 맡으니 입냄새 나는 걸 알았는데 그럼 다른 사람에게도 내 입냄새가 나는 것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마스크에 이걸 붙이는게 나만 좋은게 아니라 다른 사람에게도 좋을 것 같다.

 

 

 

역시 스티크잡스의 말대로 “사용자는 주면 자기 뭘 원했는지 안다“는 말이 생각이 났다.

이거 만든 사람들은 코로나 시대에 사람들의 니즈를 잘 찾아낸 것 같다.

마스크를 오래 쓰고 있을때 가끔 입냄새를 느꼈지만 난 이런 생각을 하지 못했다. 내가 이 문제를 해결할 필요는 없었지만 일상생활에서 이 문제를 격고 있음에도 해결할 생각을 못한게 아직도 난 멀었다는 생각이 든다.

 

나는 아래쪽에 붙이고 다닌다. 8시간 정도 유지된다고 하니 하루에 한번 바꾼다.

 

제품이름이 ‘말풍선 패치’ 여서 처음에 이게 뭔지 몰라서 사용해볼 생각을 못했다.  내가 보기엔 마스크용 방향제 같다. 화장실이나 자동차안의 방향제에 비해 직접 호흡을 하는 마스크용 방향제라고 하면 좀 이상해서 그런 말을 만들었는지는 모르겠다.

이걸 붙이고 다니니 아무리 후각이 금새 냄새를 못 맡는다고해도 가끔 상쾌할 때가 있다.  게다가 마스크내의 입냄새가 밖으로 나갈 수도 있으니 지하철 같은데도 조금 덜 미안한 생각이 든다.

 

찾아보니 몇 가지 상품들이 있다.

가성비로는 소울패치가 가장 나은 것 같다.   직장인 뿐만 아니라 아이들 등교할때에도 하루종일 마스크를 쓰고 다니니 많이 필요한 것 같아서 소울패치로 구매했다.  이상하게 이 제품들은 다 배송비가 붙는다. 그래서 100개짜리를 구입했다.  가족들이 나눠서 쓰면 금새 없어질 것 같기도 하다.

 

 

 

 

쿠팡이 제일 싸서  10팩 100개 주문했는데 한팩(10개)이 덤으로 왔다. 포스트잇 손편지까지. 판매자가 열심히하는 것같다.

 

 

   







추천 글





1 글이 마음에 드시면 하트를 눌러주세요~ 블로거에게 힘이 됩니다 (SNS/로그인/광고 관련 없습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글







스마트주식계산기

성공적인 주식투자를 위한 다양한 주식계산기: 손익률, 손익단가, 매수량, 물타기/불타기 평단가, 평단가 필요자금, 매도가, 퍼센트 등등












Add a Comment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이 포스팅은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 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고 있습니다.



채널추가 버튼을 누르면 카카오톡 뷰에서 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