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버넷 EN950 무타공 디지털도어락, 혼자서 설치하기


현관 도어락 버튼이 다 고장나서 더 이상 눌리는 버튼이 없었다. 업체를 불러서 바꿀까 했는데 지인이 무타공으로 혼자서 할수있는게 있다고 알려줬다.

공구도 필요하고 기술도 필요하니깐 기술자가 있는 걸 텐데 찾아보니 혼자서 했다는 블로그 글도 많고 유튜브에 영상도 많았다.   도어락만 사면 되니깐 비용을 절약할 수 있다.  에라모르겠다하고 나도  영상을 보고 따라해보았다.

좀 시행착오를 겪었는데 한번 해보니 알것 같다.

프라모델 조립하는것이랑 비슷해서 시작했는데,  그냥 도어락만이 아니라 기존의 도어락도 떼야해서 모두 같은 상황은 아니었다. 이런것 신경쓰기 싫으면 그냥 사람 부르는게 나은것 같다.

다만 이 제품이 무타공 제품이라 기존의 문 열쇠가 있는 곳이면 가능하다.  이게 가격도 싸고 크게 어렵지는 않는다.   아래의 영상을 보면 되는데 중간중간 찍은 사진과 함께 크게 순서만 정리해보았다.

 

에버넷 EN950 도어락

에버넷 EN950 은 무타공이 특징이고 버튼이 아니라 요즘 것들 처럼 터치패드이다.

 

건전지가 4개 들어가는 크기이다.

 

 

 

보강판

보강판은 문에 구멍을 막아주는 철판이다.  이 도어락은 열쇠 손잡이 부분이 구멍만 있어도 되므로 기존 문에 다른 구멍이 있다면 보안상이나 미관상으로 이 보강판으로 막아야 한다.  별도로 구매해야 한다. 배송비 포함해서 1만원 정도 하는 것 같다.

크기가 다르니 기존에 보강판 크기를 재서 사는 것이 좋다.  나도 길이를 재서 맞는 것을 구입했다.

 

 

이런 구멍 모양이 의미가 의미있는줄 알았는데 프로모델 처럼 딱 맞는게 아니었다.

 

 

 

무타공이 가능한 이유

무타공은 도어락을 설치하기 위해 문을 뚫지 않는다는 말인데 문에 구멍을 내는 장비가 없어도 되니 혼자 설치할 수 있다는 말이 된다.

구멍을 뚫지않고 어떻게 고정할 수 있는지 궁금했는데 설치하면서 알았다.

현관이 아니라 그냥 방문에도 이 도어락을 달 수 있는데, 그 이유는 기존 열쇠구멍으로 밖과 안에서 2개의 피스로 고정시키기 때문이었다.

두 개로 힘을 받을까 했는데 예상외로 짱짱했다.

그리고 건전지 부분의 두개 피스가 뚫을 수 있게 되어 있어서 추가로 고정시킬 수 있다. 나는 드라이버로 해서 못 뜷었는데 문제가 없었다.

 

필요한 공구

도어락 설치는 십자 드라이버 하나로 다 했다.  전동드라이버도 아니고 그냥 다이소에서 산 일자와 십자 바꿔낄 수 있는 드라이버이다.

 

문제는 예상외에서 나왔는데, 이건 우리집만의 상황이었다.

기존 도어락이 게이트맨인데 손잡이 부분을 떼기 위해서 육각렌치가 필요했다. 그리고 현관의 걸쇠 부분이 십자 나사가 아니라 리벳으로 되어 있어 전동드릴이 필요했다.

 

기존 도어락을 제거하고 교체하는 과정

공사하는 것을 찍은 것 같다. 아무말도 안하고 그냥 혼자서 씨크한 표정으로 작업을 한다. 다른 제품이지만 전반적인 과정을 엿볼 수 있다.

 

 

기존 도어락 제거

현관안쪽에서 배터리 뚜껑을 열고 나사를 풀고 문 측면의 모타가 돌아가는 것을 분리하면 됐다.  십자드라이버로 다 할 수 있었다.

선이 두 가닥이 있는데 이건 잡아 당기면 뜯어지는 방식이다.

 

이렇게 도어락을 해체하고나면 구멍이 보인다. 그래서 보강판이 필요한거였다.

 

게이트맨 손잡이 풀기

문제는 게이트맨의 손잡이었다. 찾아보니 손잡이부분에 육각렌치로 풀어야 한다. 그래서 다이소가서 1000원짜리 육각렌치를 사서 풀었다.

몇미리 육각렌치인지는 모르겠지만 가장 작은 것에서 두번 째 것이 맞았다.

 

육각렌치를 넣고 조금씩조금씩 돌려서 풀었다. 정말 조그만해서 돌아가는지 느낌이 잘 안났는 데 몇번 돌리니 풀어졌다.

 

현관문 레버 제거

보통은 나사로 박아졌는데 우리집은 리벳으로 되어 있었다.  이게 리벳이라는 것도 처음 알았다. 사진을 찍어 이걸 어떻게 제거하는지 물었더니 리벳이란다.  찾아보니 전동드릴로 뚤어야하는거였다.

 

그래서 결국 전동드릴이 필요해졌다. 친적에게 빌리려고 하다가 주민센터에서 빌려준다는 것을 본적이 있는 것 같아서 주민센터에서 빌렸다.

스크루바같은 것을 끼우고 머리 부분을 밀면서 뚫었더니 똑 떨어졌다.

 

 

 

새 도어락 설치

핸들 샤프트 설치

모터가 달린 하드디스크처럼 생긴 것을 문 측면에 넣는다. 이때 샤프트를 어떻게 넣는지 몰랐는데 아래 영상을 보고 따라서 하니 간단했다.

 

 

 

안쪽과 바깥쪽에 보강판을 대고 도어락을 고정시키기

여기서 보강판의 구멍의 크기나 모양과 도어락의 모양이 거의  관련이 없었다.  그냥 구멍에 맞게 고정만 시키면됐다.

전선 두 가닥도 밀어 넣는 방식이라 동영상 보고 따라서 밀어 넣으면 된다.

 

자세한 것은 아래 동영상을 보면 된다.

 

 

다 됐다!

 

 

우리집은 기존 게이트맨을 떼 낼때 손잡이 부분과 리벳으로 박은 부분이 난감했었는데, 하고나서 도어락을 설치하는 것은 간단했다.

 

이 글도 그렇지만 블로그 글로는 메뉴얼 처럼 자세하게 기록한 글을 못 찾았는데 오히려 유튜브 동영상 덕분에 혼자서 도어락을 교체할 수 있었다.

 

 

 







0 글이 마음에 드시면 하트를 눌러주세요~ 블로거에게 힘이 됩니다 (SNS/로그인/광고 관련 없습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글







건강투캘린더

애플 건강기록을 캘린더 일정으로 가져와 캘린더에서 시간순으로 건강기록 보기












Add a Comment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이 포스팅은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 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