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나 도서관에서 아이패드를 보조모니터로 활용 (사이드카 이용)


모니터 크기가 클 수록 생산성은 높아진다.  도서관이나 카페에서 일 할 때가 많은데 무게 때문에 13인치 맥북을 사용해서 디스플레이크기가 아쉽다. 눈이 안 좋아져서 안경안쓰고 버틸려고 해상도도 낮춰서 사용하니 크기가 더 아쉽다.

맥북에서 여러 공간을 나눌 수 있는 스페이스 기능을 이용해서 화면을 나눌 수 있어서 다행이다.  그러나 디버깅을 할 때에는 코드와 실행 화면을 같이봐야 해서 동시에 봐야 하는 화면이 크기가 아쉽다.

 

맥북의 사이드카 기능으로 아이패드를 보조 모니터로 사용

도서관이나 카페에서는 맥북에서 아이패드를 보조디스플레이를 사용할 수 있는 사이드카 기능을 이용한다.

맥북의 화면을 아이패드로 미러링 하거나 확장할 수 있다.

아래는 도서관에서 찍은 사진이다.

 

 

 

사이드카 연결하기

메뉴바에서 AirPlay   아이콘을 클릭해서 연결할 수 있다.

연결되면 메뉴바에서 사이카 아이콘이 보이고 클릭하면 아래와같이 볼 수 있다.

 

 

메뉴바에 AirPlay   아이콘이 안 보일 때

AirPlay 아이콘이 표시되지 않는 경우 Apple 메뉴() > 시스템 환경설정을 선택하고 ‘디스플레이’를 클릭한 후 ‘사용 가능할 때 메뉴 막대에서 미러링 옵션 보기’를 선택하면 된다.

 

무선으로 사이드카 연결이 안될 때

같은 네트웍인데도 무선으로 연결이 안 될때가 있다. 이 경우에 USB 케이블로 연결하니 잘 된다.

usb 케이블을 빼면 연결상태가 안 좋다고 끊어진다.

 

 

맥북의 메뉴바에 사이드카 메뉴가 안 보일 때

시스템 환경 설정에 사이카 메뉴를 클릭해서 열어서 기기를 선택해서 연결하면 된다.

 

 

 

사이드카 모드일때 아이패드를 애플펜슬로 사용 할수 있지만 손가락은 안된다!

모니터 연결이 돼 있을 때에도  애플펜슬로 그리거나 써야할 경우에는 가끔 아이패드를 사이트카로 연결해서 쓸 때가 있다.

사이다카 모드일 대에는 맥북에서 하는 작업을 아이패드에서 할 수 있는데, 이 경우에 애플펜슬을 아이패드에서 사용할 수 있다.

그런데 그냥 보조 디스플레이 용도로 사용할 때에 맥북의 확장인줄 화면을 보고 아는데도 나도 모르게 아이패드를 손으로 터치하게 된다. ㅋㅋ

손으로 터치하게 해주면 좋으련만.

물론 맥북의 화면 영역이 작으니깐 손가락으로 터치하기에는 정확도 측면에서 잘 못 눌릴 수도 있어서 막은 것 같지만 그래도 손가락으로 하게 해주면 좋겠다.

 

 

집중할 때에는 사이트카도 안쓰기

일 할 때 카톡 같은 메신저,   서버 상태 처럼 모니터링 해야 하는 경우나 디버깅할 때 좋은 것 같다.   맥북의 스페이스 기능으로 화면 전체를 자주 바꾸는 경우에는 영역을 확장해서 쓸 경우에도 좋은 것 같다.

나는 카페나 도서관에서는 가능한  아이패드를 보조 모니터로 써야 하는 경우를 줄이려고 한다.

맥북을 배터리로 쓸 때 usb 케이블을 연결하면 맥북 배터리가 소모되기도 하지만 멀티 태스킹은 생산성 측면에서 꼭 좋은게 아니기 때문이다.  집중해서 하려면 단일 태스크를 한 모니터에서 보는 것이 좋다. 오죽 했으면 워드프레스나 스크리브너 같은 글쓰기 앱들이 화면 전체에 글쓰는 영역만 보이는 기능이 있겠는가.






1 글이 마음에 드시면 하트를 눌러주세요~ 블로거에게 힘이 됩니다 (SNS/로그인/광고 관련 없습니다)






Add a Comment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이 포스팅은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 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고 있습니다.
이 포스팅은 제휴마케팅이 포함된 광고로 일정 커미션을 지급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