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행기 모바일 탑승권을 아이폰 Wallet 에 보관


아이폰에는 Wallet 이라는 앱이 신용카드 정보를 저장하는 앱이 있다.   iOS 6에서 처음 나왔고 그때에는  Passbook 이란 이름이었고 iOS 9에서 이름이 바뀌었다.

 

그러나 우리나라는 아직 애플페이를 지원하는 신용카드가 없어서 쓸 수 없다.

 

 

애플 페이는 안되지만 멤버쉽 카드 보관

신용카드는 안되지만 멤버쉽 카드를 저장해서 쓸 수는 있다.

나도 멤버쉽 카드 몇개는 Wallet 에 등록해서 쓴다.  Wallet 장점은 멤버쉽 앱을 켜서 인터넷에 접속하지 않고도 빠르게 열 수가 있다.  요즘은 멤버쉽카드 대신 휴대폰 번호를 입력해도 되어 멤버쉽 카드를 쓸일이 없기는 하다.

 

 

비행기 모바일 탑승권을 Wallet 에 저장

요즘은 비행기표를 종이로 받지 않고 모바일 탑승권을 발급해주는 항공사가 늘고 있다.

탑승건을 끊기 위해 공항에 가서 줄을 서거나 키오스크에서 하지 않고 모바일로 할 수 있어 편하다. 대신 종이 티켓이 없어 해당 항공사 앱이나 카톡으로 받은 화면을 캡처하거나 열어서 보여줘야 한다.

탑승권을 보여주는 것은 세 번 이상이다.

  • 수속하기 위해 탑승권과 여권 또는 주민증을 보여줄 때
  • 국외인 경우 짐 검사할 때 보여달라는 경우
  • 비행기에 타기 위해 게이트 통과할 때
  • 비행기에 막 올라서 승무원에게 보여줄 때

디지털은 편하지만 종이에 비해  아이폰을 열어 앱을 열거나 캡처한 화면을 보여줘야 하는 것은 조금 불편하다.

보통 앱이나 모바일 탑승권 웹 화면을 캡처해서 사진앱에서 찾아서 캡처 화면을 보여주곤 하는데, 어떤 항공사는 모바일 탑승권 발급 화면에서 애플의 wallet 에 저장할 수 있다.

wallet 앱에 저장하면 빠르게 열 수 있다.

애플 Wallet 에 저장 가능한 항공사는 다음과 같다. 내가 경험한 것과 인터넷에서 찾은 것이라 더 있을 수도 있다.

  • 아시아나
  • 제주항공
  • 대한항공
  • 델타항공

 

   

 

해외 여행에서 비행기 티켓은 늘 기록이나 자랑의 대상이어서 비행기 티켓을 사진찍곤 했지만 요즘은 국제선 빼 놓고는 거의 마트의 영수증 처럼 나와서 그런 아날로그 경험을 할 수 없다.

대신 Wallet 앱에 넣어두면 가끔 만료되었다고 사라진 적도 있지만 앱에 티켓을 볼 수 있다. 국제선 종이 티켓은 남은 부분을 여권에 넣어두곤 하는데 Wallet 에 두면 가끔 볼 수 있다.

 

국내선 저가항공에서 추가 요금 없이 좌석 지정하기

비행기 예매할 때 좌석을 지정할 수 있지만 좌석 예매를 하지 않은 경우에는 탑승권을 발급 받을 때 좌석을 지정 한다.  특히 저가항공사에서 예매 할 때 좌석을 지정하려면 추가 요금을 내야 한다.

보통은 공항에 가서 카운터나 키오스크에서 종이표로 탑승권을 받으면서 좌석을 지정하지만 모바일로 탑승권 발급을 하면 원하는 좌석을 선택할 수 있는 폭이 넓어진다.

출발 24시간 전에 탑승권 발급 받을 수 있다고 문자나 알림이 온다. 그 때 비행을 취소할게 아니라면 모바일로 탑승권을 발급 받으면서 좌석을 지정하면 된다.

 


0 글이 마음에 드시면 하트를 눌러주세요~ 블로거에게 힘이 됩니다 (SNS/로그인/광고 관련 없습니다)






Add a Comment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이 포스팅은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 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고 있습니다.
이 포스팅은 제휴마케팅이 포함된 광고로 일정 커미션을 지급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