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술쟁이가 만든 제품에 대한 기업리서처의 역할


역사적으로 기술이라는 것이 생겨나고 부터 기술쟁이들은 사람들이 쓸 제품을 만들어 왔다. 어떻게 동작하는 것 까지의 구현이외에 무엇을 만들까 하는 것도 말이다.

그런데, 기술 자체에만 깊이 빠져 있는 기술쟁이는 사람들에게 유용한 것을 만든 것 보다 무엇이 동작하게 하는 것을 만드는 것에 더 관심이 있다.

기술쟁이들은 기술 자체를 구현하는 것에서 조금 더 나아가면 기능들을 만들어 낸다. 그리고 나서 기술쟁이들은 최신의 기술, 다양한 기능, 강력한 기능이 있다고 쓰라고 한다.

그 기능들이 사용자에게 어떤 이익이 있고, 그래서 어떤 가치가 있는지에 대해서는 생각을 안한다. 누구 한테 팔아야 하는 것은 더더구나 생각을 안한다.

더 난감한 것은 기술적으로 다른 사람들이 따라오기 힘들다는 기술로 그 제품을 만들었다고 하면서 기술적 우위를 주장하며 사람들한테 쓰라고 하는 것이다.

그러한 가치가 , 그러한 이익이, 그러한 기능에서 시작하고, 그러한 기능이 그러한 기술적 우위에서 비롯된다면 사용자가 이해가 가지만, 기술이 우위니 사람들이 알아주고 써야 한다는 것은 말이 안될 것이다.

 

(그림 출처)

 

 

물론 요즘은 프로그래머들이나 전기, 전자 기술쟁이들도 사람들에게 유용한 것, 시장에서 팔릴 수 있는 것들을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아졌기는 하다.

프로그래밍의 기본중의 하나는 디바이드 앤 퀑쿼다. 그런데 많은 프로그래머는 디바이드만 하고 퀑커를 잘 안한다. 미분만 하고 적분을 잘 안하고, 나무만 보고 숲은 보지 않는다. 노말라이제이션을 하고 난 다음에 다시 디노말라이제이션을 안한다.

하긴 그래서 HCI 를 하는 사람이 상품기획을 하고, 인터렉션 디자인을 하고, 마케터가 판매촉진 활동을 하는 역할의 세분화 및 전문화가 된 모양이다.

필요한 가치에서 이익을, 기능을 생각해 낼 수 있고, 기술에서 시작해서 기능을 만들어 낼 수 도 있다.

만약 기술쟁이인 제품 관리자가 만든 제품이 있다면,
기업 리서처가 제품 개발 과정에서 기술쟁이 한테 해 줄 수 있는 것은, 어떤 기능이 사람들에게 이익을 주고, 가치를 주고, 시장성이 있는지를 찾아 주는 것이 아닌가 싶다.

기술쟁이 한테 “이걸 왜 써야 될까요?”, “어떤 사람들이 쓸까요?”. “어떨 때 이걸 쓸까요?” “얼마나 팔릴까요?” 라고 질문해서 시장성이 있는지 알아보는 것 자체가 무리한 일인 것 같다.

“멋진 걸 만들었네, 어디다가 팔아야 할지 찾아 줄께” 라고 접근해야 할 것 같다.







일부 글에 제휴 링크가 포함될 수 있으며 파트너스 활동으로 일정액의 수수료를 받을 수 있습니다.



추천 글



















북트리: 도서관리 & 독서노트
4.5 • 231개의 평가
바코드만 스캔하면 책 정보가 쏙,독서달력,독서통계,독서목표관리,독서노트 등 독서기록 어플












2 Comments

Add a Comment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채널추가 버튼을 누르면 카카오톡 뷰에서 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