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리적 비난에 대한 처칠의 감성적 응대


새벽편지의 처칠의 유머 편을 받았다.

처칠의 유머
(출처: 새벽편지)

이 편지에서 하고 싶은 말은 아무리 힘들어도 상대방에게 웃음을 주면 역경을 이길 수 있다는 것이었다. 그런데, 나는 문득 노무현 대통령이 후보시절이 떠 올랐다. 창의적 문제 해결을 위한 동문서답 포스트에서 노무현 후보의 이야기를 썼는데, 처칠의 이야기도 이와 유사한 것 같다. 우연히도 둘다 아내와 관련된 내용이고, 논리에 대해서 감성으로 답했다는 공통점이 있다.

Q: “처칠은 늦잠 꾸러기, 그런 사람이 어떻게 정치인이 되겠습니까?”
처칠: “아마도 나처럼 예쁜 마누라를 데리고 산다면 당신들도 일찍 일어나지 못할 겁니다”

Q: “장인이 좌익한 사람이 어떻게 대통령이 되겠습니까?”
노무현 후보: “그럼, 사랑하는 아내랑 이혼해야 합니까?”

어제, 검찰에서 황우석 사태에 대한 공식 발표를 했는데, 눈에 띄는 기사는 황우석씨 ‘검찰氣 누른다’ 목검 지녀’ 였다. 이에는 이이고, 칼에는 칼인가? 만약 황우석이 노무현과 처칠의 방법을 쓴다면 어떻게 해야 할까?







일부 글에 제휴 링크가 포함될 수 있으며 파트너스 활동으로 일정액의 수수료를 받을 수 있습니다.



추천 글



















윗몸일으키기: 윗몸일으키기 카운터

윗몸일으키기 하면 자동으로 횟수 측정, 횟수를 음성으로 세주고, 윗몸일으키기 속도 분석, 일별/월별/연도별 운동 기록 관리












Add a Comment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채널추가 버튼을 누르면 카카오톡 뷰에서 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