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 가 아니라 Your ?


flickr.com 을 처음 사용했을 때 가장 낯설고 메뉴를 클릭할 때 마다 확신이 서지 않은 것이 있었다.

그것은 바로 “Your ~ ” 로 시작하는 메뉴 레이블이다.  나는 지금도 내 사진을 보는 공간에서 여기가 내 공간인지 확신을 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우리나라 사이트에서 로그인을 하고 나서 내꺼랑 관계 있는 메뉴명은
My Home, My Account, 나의 계정, My List, 나의 쇼핑정보, 나의 장바구니 등등 나의 어쩌고 저쩌고 이다.

그런데, flickr 은 Yours, Your Photos, Your Contacts, Your Set 전부 Your 어쩌고 저쩌고 이다.  심지어 셋안에 들어가면 셋 이름 아래에 createdy by You 라고 되어 있고, You 에는 내 flickr 의 홈으로의 링크가 걸려 있다.

 

 

로그인 해서 내가 올린 사진들을 보는 내 공간 같은데, 내것이 아니라 너의 어쩌고 저쩌고 라고한다.
너의 ~ 라고 하니까  나의 ~ 하는 것 보다 소유의 정도가 좀 다르게 느껴진다. 좀 덜 내 것 같다.

 

amazon.com 도 flickr 처럼 Your 로 되어 있다.

 

 

아마존은 로그인을 하면 Your Store  탭이 내 이름으로 바뀐다.  My Store 나 Your Store 보다 youngwan’s Store 라고 내 이름을 붙여주니 좀 더 나를 알아주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나는 실 세상에서 백화점에 가지만 그곳은 내 것이 아니라 백화점 것이다.  온라인 쇼핑몰은 세상에 있는 것의 메타포이지만, 사이트가 동적이기 때문에 내 이름을 붙인 상점 간판을 보여줄 수는 있다.

그런데, 사실, 쇼핑몰은 내것이 아니다. 내것이 아닌 쇼핑몰을 이용한다는 개념에서는 쇼핑몰에 내 이름이 붙어 있는 것은  나한테는 좀 어색하다.

영화 마이너리티 리포트에서 톰크루즈가 건물안에서 걸을 때, 홍채 인식이 되서 공공 장소에 있는 광고가 주인공과 관계 있는 것을 보여주었는데,  나는 이 장면에서 내가 이상황속에 있다면 혼란스러울 것 같았다. 다른 사람들과 같이 거리를 걷고 있는데,  나 한테 보이는 것과 남한테 보이는 것이 다르다면 어떤 느낌이 들까?

나는 남이 보고 있는 것을 보지 못하고, 남은 내가 보고 있는 것을 보지 못한다. 나도 보고 남도 보는 고정된 것과, 나 한테만 보이는 것과 어떻게 구별할까? 어디가 나랑 관계된 것이고  어디가 나랑 관계없는 것일까?

 

 

shopping.yahoo.com 에도 한국의 쇼핑 사이트처럼 마이 리스트가 있는데,  My Stuff, My Wish List, My List 등으로 표시된다.  그런데 재미 있는 것은 레이블은 My 어쩌고 저쩌고 인데, 메시지는 Your 어쩌고 저쩌고 이다.  그러고보니 메시니가 You 가 어쩌고 저쩌고는 낯선것이 아닌 것 같다. 메시지는  Are you sure? 등의 니가 어쩌고 저쩌고 이다.

레이블 가이드라인에 My 에 대해서 있는지 찾아 볼 필요가 있는 것 같다.

yahoo.com 의 메뉴는 한국처럼 My ~ 이지만,  flickr.com 과 amazon.com 의 마이 서비스(?) 관련 메뉴 레이블은  My~ 가 아니라 Your~ 이다.

My~ , Your~ …

미국사람하고 우리나라 사람하고 문화적 차이가 있는 것일까?







일부 글에 제휴 링크가 포함될 수 있으며 파트너스 활동으로 일정액의 수수료를 받을 수 있습니다.



추천 글



















북트리: 도서관리 & 독서노트
4.5 • 231개의 평가
바코드만 스캔하면 책 정보가 쏙,독서달력,독서통계,독서목표관리,독서노트 등 독서기록 어플












8 Comments

Add a Comment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채널추가 버튼을 누르면 카카오톡 뷰에서 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