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의 코드는 기억이다

기록된 것만 기억된다

난 머리가 나빠서 기억을 잘 못하기 때문에 사진과 비디오를 찍는다. 아니 그 보다 더 근본적인 것은 나는 인생을 과정 자체라고 생각하기 때문인지도 모른다.

기억에 대한 이론중 거의 유일하게 내가 아는 것은 기억이란 한번 저장되면 절대 잊혀지지 않고 다만 그 인출의 실마리가 끊어졌거나 약해졌다는 것이다.

캠코더

내게 어렸을때의 기억은 인출의 실마리가 너무 약하고, 일화적 기억도 인상적인 것만 머리에 남고 ‘사실’ 은 없다. 그래서 난 나중에 내 가족들의 일화적 기억에 대해서 인출해 낼 수 있도록 일화적 사실을 기록한다. 가족이랑 같이 간곳, 경험 한 것, 그때의 느낌, 아이들이 태어나고 커가는 모습들을 사진과 비디오로 담는다.

어디에 갔는데 그곳에 대한 사진이나 비디오를 기록하지 않거나 메모라도 하지 않았다면 난 그것은 안 간 곳이라고 본다. 하긴 나만 그럴지도 모른다.  내 아버지는 아직도 한번 슬쩍 보기만 해도 지나가는 택시 번호를 외우고 내동생들은 영어단어나 의학용어사전을 단기간에  외우는데, 난 죽어라 해도 안되니 이런 생각을 갖게 되었는지도 모른다.

메멘토

측정되지 않는 것은 관리할 수 없다는 피터드러커의 경영에 대한 쿼트를 빗댄다면 기록되지 않는 것은 기억할 수 없다는 영화 메멘토랑 비슷한 얘기를 할 수 있다.

 

일화적 기억은 가장 소중한 컨텐트

난  아버지, 어머지가 가지고 있는 사진이나 장인장모님 사진도 다 스캐닝을 해서 가지고 있고 손님이 왔을때 보거나 우리 아이들은 거의 매일 그 사진과 비디오를 본다.

그러고 보니 내가 할아버지, 할머니 사진들을 스캐닝 해서 제사때 노트북으로 작은아버지께 보여드렸는데, 매우 좋아 하시면서 “역시 장손이다” 라고 칭찬을 들어적이 있었다.

난 우리네 일화적 기억이 어떤 노벨상을 받은 이론 보다 최소한 나 한테는 가장 소중한  컨텐트라고 생각한다.

 

인생의 코드는 기억이다

<컬처 코드> 라는 책에서는 코드라고 부를 수 있는 핵심에 대한 얘기를 한다.

컬쳐코드

 

딸 가진 아빠들을 울리는 소니 핸디캠 CF 에서 소니 핸디캠코더를 광고를 보았다. 내가 사진을 찍고 비디오를 찍는 이유와 같은 내용이다. 딸의 성장은 기록되지 않으면 흘러가 버리고 만다.

소니가 <컬처코드>의 저자인 클로테르 라파이유 에게 의뢰를 했는지는 모르겠지만 내 맘대로 광고가 의미하는 바로 역추적해서 캠코더를 뭐로 가치 포지셔닝했는지 보면 ‘인생은 기록이다’ , 그리고 ‘캠코더는 삶을 기록한다’ 라는 것 같다.

가만히 보고만 있으면 딸은 태어나서 계속 성장한다. 동영상을 보기 위해서 플레이어 버튼을 누른 상태로 있으면 내 마우스가 있는 곳에 rec 버튼이 따라 다닌다. 난 처음에 혹시나 하고 마우스를 동영상 밖으로 옮겨가 보기도 했다. 그리고 아! 내가 누르라는 것이구나 했다. 그럼 캠코더이 뷰파인더가 나오고 그 때의 일화적 기억들이 녹화된다. 녹화하지 않으면 인생은 지나가고 녹화버튼을 누르면 내 딸은 기억된다.

 

내가 평소에 생각하는 카메라와 캠코더에 대해서 갖고 있는 코드와 맞고, 인생을 보는 코드와 맞는 것 같다.

그럭 보니 매일 자기 얼굴을 찍는 사람과 크리스마스 이브때 마다 사진을 찍는 부부도 이런 연유가 아니었나 싶다.

정보는 인터넷과 검색엔진 덕분에 내가 보관하지 않아도 찾을 수 있다. 그러나 유명인이 아닌 내 인생은 프라이버시 이슈를 떠나서도  내가 기록해야 하고 내가 보관해야 할 수 밖에 없다.

그런다고 영화 파이널컷 과 같은 것을 기대하는 것은 아니다.




0 글이 마음에 드시면 하트를 눌러주세요~ 블로거에게 힘이 됩니다 (SNS/로그인/광고 관련 없습니다)


Related Post









이 포스팅은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 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고 있습니다.
Scroll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