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09에서 선보인 Palm 스마트폰의 셀카용 거울


팜이 다시 나왔다. 최근 스마트폰의 인터페이스 추세를 따르고 있다.

내가 새로운 것을  본 것은  팜의 거울이다.

이 새로운 팜은 슬라이드형인데 슬라이드를 위로 올리면 뒷면의 슬라이드 전면이 거울이다.

아마도 셀카를 찍기 위한 거울일텐데 다름 휴대폰들 보다 상당히 큰편에 속한 것 같다.

 

 

사진을 보면 손때가 많이 묻어 있다.  거울의 손때라는 표현을 하지 않는 거울은 언제나 나오는 것일까.

휴대폰에 카메라가 달리면서 생긴 새로운 행동은  자기 얼굴을 찍는 사람이 겁나게 늘었다는 것이다.   우리는 수년 전 부터 이런 행동들을 길가에서나 카페, 음식점에서 쉽게 볼 수 있다. 남자 보다는 여자들이 더 많은 것 같다.

이런 사람들의 행동속에서 휴대폰에 셀카용 거울이 없거나 너무 적다면 셀카족(?)에게는 상당히 불편할 것이다. 이런 사람들을 위해서 셀카용 휴대폰  거울을 스티커로 만들어서 팔면 어떨까 싶다.

그러나 휴대폰에 카메라가 달렸으면서도 뒷면에 손톱만한 거울도 없는 휴대폰도 있다.   스마트폰이 스마트해서 스마트폰인지, 아니면 스마트한 사람이 써서 스마트폰인지 모르겠지만, 스마트폰에 카메라를 넣는다면  팜처럼 거울도 붙여 주면 좋을 것 같다.

그 동안의 내 스마트폰들 중 카메라가 있었던 것은 3개였지만 거울은 없었다.  설마 스마트폰은 남자들만 쓴다고 생각하는 것인 아니겠지?  여자만큼은 못해도 남자들도 셀카를 많이 찍지 않을까? 그리고 앞으로 스마트폰이란 이름 자체가 무색할 만큼 휴대폰은 모두 스마트폰이 되지 않을까?







일부 글에 제휴 링크가 포함될 수 있으며 파트너스 활동으로 일정액의 수수료를 받을 수 있습니다.



추천 글



















북트리: 도서관리 & 독서노트
4.5 • 231개의 평가
바코드만 스캔하면 책 정보가 쏙,독서달력,독서통계,독서목표관리,독서노트 등 독서기록 어플












14 Comments

Add a Comment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채널추가 버튼을 누르면 카카오톡 뷰에서 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