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새홈의 로그인창 위치

많은 포탈과 인터넷 사이트의 로그인창은 왼쪽에 있다. 다음도 그렇고 네이버도 그렇다. 지금은 없어졌지만 마이엠은 로그인창이 오른쪽에 있었다. 야후!의  로그인창은 오른쪽에 있었고, 지금은 피싱의 위험을 고려해서  바로 입력할 수 있는 입력창은 없지만 로그인 링크는 아직도 오른쪽에 있다.

네이버의 로그인창이 왼쪽에 있으니 왼쪽으로 옮겨달라고?

사람들은 야후! 의 로그인 창을 왼쪽으로 옮겨달라고 했다. 그 이유는 다음과 네이버가 왼쪽에 있기 때문이란다.

yahoo

사용자 일부도 그렇게 얘기했고, 직원들중 일부도 그렇게 얘기했다.

사용자의 포탈간 중복 사용이나 현재의 일등 포탈의 디자인이 산업비표준이 되는 현실을 부인할 수는 없다.

그런데  무슨 이유인지 야후!의 로그인창은 계속 오른쪽에 있다.

네이버 새홈의 로그인창은 왼쪽에서 오른쪽으로 옮겨갔다

내년도에 바뀐다는 네이버의 새로운 홈 개편내용을 보니 로그인창이 오른쪽에 있다.

naver naver

이제 사용자와 각 인터넷 사이트를 담당하는 직원들은 뭐라고 얘기할까?

네이버가 로그인창의 위치를 오른쪽으로 바꿨으니 우리도 바꿔야 한다고 할까?  아니면 다른 포탈이나 인터넷 사이트가 바꾸는지 안바꾸는지 기다리자고 할까?

그럼 앞으로 야후!가 로그인창을 왼쪽으로 바꾸면 인터넷 담당자들은 뭐라고 할까?

야후!가 왼쪽으로 바꾸었으니 왼쪽으로 바꾸자고 할까?  국내의  네이버가 1등이니 네이버를 따르자고 할까? 아니면 더 두고보자고 할까?

빨리 따라 하거나 생각을 갖고 하거나

네이버는 왜 로그인창을 왼쪽에 두었을까? 그러다가 왜 오른쪽으로 옮겼을까?

왜 그랬는지 직접 설계하거나 결정한 사람이 아니라면, 인터렉션 설계 문서나 리서치 문서를 본적이 없는 사람이라면 기존의 사용 습관 보다 디자~인적으로 레이아웃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하거나,  어떤 것을더 강조하기 위해서 그런 레이아웃이 나왔을 것이라느니, 직위가 높은 사람이 좋아했을 것이라느니 하면서 ‘분석 한다면서 추측’을 할 것이다. 실제는 관련자만 알텐데 말이다.  내 블로그의 benchmark 라는 태그의 글들중 많은 것들은 이런류의 내용들이다.

닐슨이 엉뚱한 얘기를 많이 했지만, 그중 쓸만한 얘기중 하나는 When Bad Design Elements Become the Standard 라는 글이다.

어떤 디자인 요소가 산업에 80% 이상 쓰이고 있을때 다른 디자인을 쓸려면 100% 이상의 신뢰할 수 있는 연구를 해야 하고,  50~79% 가 쓰이고 있다면 적어도 50% 이상의 사용성 연구로 입증해야 한다

퍼셋티지 숫자야 닐슨 자기 맘대로 적었겠지만 내가 이 글에서 얻은 것은 ‘산업비표준이 아닌 새로운 UI를 얘기할때에는  확실한(?) 것을 만들어야 할 만큼 어렵다’는 것이다. 이런 닐슨의 사용성 얘기 말고 내 생각엔  전략적으로 어떻게  아이덴티를 보이는 것도 중요한 의사결정 사항이다.

사람들이 많이 쓰기 때문에 어떤 것은 산업비표준이 되기도 한다. 시장 점유율 1등이 하는 것을 따라하는 것은 쉽고 안전하다.  업혀서 가고 싶다면 빨리 따라하고,  자기 생각대로 갈려면 철학이나 전략이나 증거를 갖고 해야 할 것이다.

이제 로그인창 위치 얘기를 할때 뭐에 근거를 둘까?

정치적 압박에 의해서인지 아니면 사용자에게 더 나은 가치를 주려고 시작했는지 알 수는 없지만 네이버가 내년에 홈을 바꾼다고 한다.

로그인창이 왼쪽에 있어야 하는지 오른쪽에 있어야 하는지는 모르겠다.  왼쪽이냐 오른쪽 위치 주제로는  네비게이션 패널을 왼쪽에 두어야 할지 오른쪽에 두어야 할지도 있다.

내 관심 사항은 이제 인터넷 회사 직원들이나 인터넷 사이트 업무를 담당하는 직원들이 로그인창을 어디에 두어야 하는지에 대해서 얘기할때 무슨 근거를 대는지이다.




0 글이 마음에 드시면 하트를 눌러주세요~ 블로거에게 힘이 됩니다 (SNS/로그인/광고 관련 없습니다)










이 포스팅은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 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