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이 네이버에게 말합니다’의 인터뷰


몇년전에 어느 대학교 심리학과에서  ‘사용자 중심의 제품 개발을 위한 사용자 리서치‘  라는 제목의 특강을 한적이 있었다. 내용 중에 연구 윤리를 하며서 얘기하면서   동의 없이 인터뷰 내용을 홈페이지 게재한 결혼정보회사,듀오 의 사례를 이야기 했다.

그런데, 학생 중 한명이 자기 친구가 그 비디오에 나왔다고 한다. 강의 중에 친구한테 바로 전화를 했는지 어쨌는지는 기억은 안나지만, 친구한테 이야기 하니 듀오홈에 나오고 있는지 몰랐다고 한다. 듀오  내부 자료로 사용한다고 인터뷰를 했다고 한다.

일반 사람들을 대상으로 실험을 하는 TV 프로나 뉴스의 인터뷰 등을 보면 과연 사람들이 이렇게 사용될지 알았을까? 그렇게 한다고 동의를 했을까가 궁금하다. 물론 동의하시겠습니까? 라고 물어봤다는 것으로 끝나는 것은 아니다.

네이버 개편 안내 페이지를 보다가 사람들이 네이버에게 말합니다 라는 비디오를 하나 보았다.

 

난 이 사람들은 자기들이 한 인터뷰가 네이버에서 소개하고 있는 웹 페이지에 나온다는 것을 미리 알고 있었고, 승낙을 했었을까 궁금하다. 아마도 헀을 것이라 믿는다.

얼마전에 팀에서 어떤 것에 대한 포커스그룹인터뷰를 했다. 해당 서비스를 론치하면서 소개하는 웹 페이지에 사용자들의 인터뷰 동영상을 넣어도 되냐고 물어왔다. 당연히 안된다고 했다. 처음 인터뷰할때 웹 페이지에 사용한다는 것을 동의받지 않았기 때문이다. 할려면 해당 세션 참석자 모두에게 다시 동의를 받아야한다.

정치 여론을 설문조사로 한 경우 신뢰도를 표시하는 것이 규정화되어 있다. 인터뷰 비디오도 고지된 승낙(informed consent) 를 한것을 표시해야 할 것 같다.

이런 것은 ‘보안’ 이나 ‘백업’과 유사하다. 터져봐야 안다.

이런 것은 참가자를 보호하는 것 처럼 보이지만 사실은 연구자를 보호하는 것이다. 그러나 그런것에 앞서 다른 사람을 배려하는 마음에서 시작했으면 좋겠다. 하긴 마음과 다르게 몰라서 못하는 경우도 많다.







일부 글에 제휴 링크가 포함될 수 있으며 파트너스 활동으로 일정액의 수수료를 받을 수 있습니다.



추천 글



















108배 절운동 절수행터
4.9
자동으로 인식해서 음성으로 세주는 108배 카운터












4 Comments

Add a Comment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채널추가 버튼을 누르면 카카오톡 뷰에서 볼 수 있습니다.